home > 성형클리닉 > 코 > 융비술(낮은코)
융비술(낮은코)
최근에는 코끝에 대한 관심이 점점 더 증가하고 있지만 그래도 코 수술에서 가장 많이 이루어지는 것은 콧대를 높이는 것입니다.

콧대를 예쁘게 높이려면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그리고 얼만큼 높여 주었을 때 가장 자연스러우면서도 세련되어 보일지를 결정해야 합니다. 콧대가 시작하는 부위를 비근부라고 하는데 콧대는 눈을 떳을 때 쌍꺼풀이 생기는 부위부터 올라가야만 자연스러워 보입니다.
그리고 콧등은 비근부와 코끝을 연결한 선보다 2mm정도 안쪽으로 들어간 것이 적당합니다. 즉 안쪽으로 활처럼 살짝 휘어져 올라와 코끝이 높아지며 끝나는 버선코 모양이 가장 세련되어 보입니다.
어떤 경우 시행하는 방법인가요?
이마에 비해 코가 너무 낮거나 눈과 눈 사이가 멀어 보이고 얼굴이 커 보이는 경우에 시행하는 수술로 시원스런 앞모습과 세련된 옆모습을 얻을 수 있고 심하지 않은 몽고주름도 교정됩니다.
얼굴 성형에는 조화와 균형이 중요합니다. 이마가 편편한 경우 단순히 코대만 세우면 옆모습이 너무 강해 보여 이때에 이마에 지방이식이 필요하며, 턱이 작은 경우에는 턱 확대수술을 함께 시행해야만 조화로운 옆모습을 얻을 수 있습니다.
콧대를 높이는데 사용하는 보형물
피하조직과 날개연골과 같은 부드러운 조직으로 이루어진 코끝과는 달리 콧대는 코뼈와 외측 연골 등 비교적 단단한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따라서 콧대를 높일 때는 이러한 콧대의 구성에 맞추어 적합한 보형물을 사용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콧대를 높이는 수술은 국소 마취를 하는데 무통수면 마취를 사용하므로 아프지 않게 수술이 가능합니다. 콧대만을 높이는 경우는 한쪽 혹은 대칭성을 위해 양쪽 콧구멍 안쪽에 절개를 하고 비근부까지 박리를 한 후에 보형물을 넣어 줍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피부 밑을 박리하는 것이 아니라 뼈에 깊숙이 붙어 있는 골막 밑을 박리해야 합니다.
피부 밑에 보형물이 들어가게 되면 수술 후에 확실한 고정이 되지 않아 움직이거나 삐뚤어지게 되고, 피부가 얇아져 빨갛게 되거나 보형물이 비쳐 보이게 됩니다. 하지만 골막 밑에 보형물을 넣게 되면 단단한 골막에 의해 보형물이 튼튼하게 고정이 되고 또한 피부와 보형물과의 사이에서 골막이 완충역활을 하므로 피부에 문제를 일으키지도 않게 됩니다.

수술 시간은 보형물만 단순히 삽입하는 경우는 10~20분 정도, 연골 이식이나 기타 조작을 하는 경우는 대략 30분~1시간 정도입니다. 수술 후에는 4~5일 정도면 붓기도 많이 빠지게 되고 이 기간만 지나면 화장이나 사회생활도 가능하지만 수술 후 약 2~3주간은 코에 어떠한 힘도 가해지면 안되므로 주의하셔야 합니다. 그 이후에는 자연스런 모습의 코로 회복이 됩니다.
수술방법
  • 단순히 콧대만을 높이는 경우에는 양쪽 콧구멍 안쪽 점막에 대칭적으로 절개를 하고 코뼈와 골막 사이를 박리한 후에 실리콘이나 고어텍스 같은 보형물을 넣어 코대를 세워 줍니다.
  • 경우에 따라 코끝에 연골이나, 알로덤을 사용하여 코끝을 높일 수 있습니다.
  • 이때 실리콘 위치가 중요한데 골막 아래에 위치해야만 움직이지 않고 삐뚤어지지 않아 코 성형술 후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 만약 정교한 코 끝 성형으로 버선코 모양의 실루엣을 만들고자 할 때는 코 기둥 아래 피부에 절개를 가하는 개방적 코 성형술이 필요합니다.
  • 이때 코 기둥 아래 1cm 정도의 흉이 남지만 눈에 잘 띄지 않고 약 6개월 후 없어집니다.